Park Chan-kyong | Kukje Gallery
Home
Contact
EXHIBITIONS ARTISTS PUBLICATIONS GALLERY NEWS VIDEOS
Special Exhibition
Upcoming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2010
2009
2008
2007
2006
2005
2004
2003
2002
2001
2000
1999
1998
1997
1996
1995
1994
1993
1992
1991
Park Chan-kyong

May 25, 2017 - Jul 2, 2017
K2
Introduction
Works
Videos
Media Coverage
Artist
 

Artist: 박찬경 Park Chan-kyong (b. 1965)
Exhibition Dates: 2017.5.25 - 7.2
Exhibition Space: Kukje Gallery K2
Opening Hours: Monday – Saturday: 10am-6pm / Sunday, Holiday: 10am-5pm
Website: www.kukjegallery.com


Kukje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安寧 Farewell, a solo exhibition of Park Chan-kyong from May 25 to July 2, 2017. Park’s work examines Korean society, framing the rapid socioeconomic development of the past century while chronicling the often reckless pursuit of Western modernization and economic growth, through subjects including the Cold War and traditional Korean religions. The exhibition, his first solo show in Korea in five years, features thirteen new works including a video-audio work, Citizen’s Forest (2016), a collage of reproduced images of existing artworks titled Small Art History 1-2 (2014/2017), a multi-channel slide projection of photographs, Way to the Seung-ga Temple (2017), as well as serial objects Bright Stars (2017) and Seven Stars(2017), which embody the artist’s keen observations and critique of tradition.

A centerpiece of the exhibition is Citizen’s Forest, a panoramic three-channel video presented like a traditional “shan-su (landscape)” scroll painting. The work is a critical allegory of Korean modern history as well as a requiem for the many nameless people who sacrificed their lives during those tumultuous periods. Park was inspired by two works: the poem Colossal Roots (1964) by Kim Soo-young (1921 – 1968) and the painting The Lemures (1984) by Oh Yoon (1946 – 1986), the former, which embodied a modern idea that was new yet poignantly reflected on tradition, and the latter, an artwork that successfully adopted folk religions as a channel to communicate and empathize with the public.

In addition, 安寧 Farewell showcases the artist’s recent works underlining his ongoing quest for tradition and history in various formats. In Small Art History 1-2, Park recreates his own version of art history by reconfiguring select artworks across the ages bridging the East and the West. Using the discourses on the aesthetics of the sublime, art institutions, appropriation, photography with texts, and East Asian culture and history as an axis, he studiously avoids a chronological narrative of art history or the false categorization of the East and the West. By doing so, Small Art History 1-2 questions the underlying criteria of conventional art history while at the same time critiquing and celebrating their inherent falsehoods.
Way to the Seung-ga Temple, exhibited on the second floor, is a sequel to Citizen’s Forest and Small Art History and documents the road to the Seung-ga temple in Mt. Bukhan using an idiom of the amateur landscape photographs taken with slide film. If Citizen’s Forest is a dark and brooding atmospheric black and white video, Way to the Seung-ga Temple is colorful and picturesque. Suggesting an ideal scenery picture that is artificially staged, Park appeals to the unique sentimentalism shared by himself and many Koreans, which oscillates between “kitsch” and “Hwaeom(majestic splendor).” On the same floor, the works Bright Stars and Seven Stars bring images of shamanic cosmology with Myeongdu, tool used by shamans to decorate their shrines. In these works, the artist relates tradition to “physical memory” or “tradition-real”, rather than simply a sign or style.
Park Chan-kyong (b. 1965) is a media artist, film director and writer. H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1988 with a BFA in Painting, and the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with a MFA in Photography in 1995. Park served as the Artistic Director of the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in 2014. His major works include Manshin: Ten Thousand Spirits (2013), Night Fishing(2011, co-directed by Park Chan-wook), Sindoan (2008), Power Passage (2004) and Sets (2000). Park’s work has been exhibited internationally in numerous solo and group exhibitions including Haus der Kulturen der Welt, Berlin (2017), Taipei Biennial (2016), Anyang Public Art Project (2016), Iniva, London (2015), Art Sonje Center, Seoul (2013), and Atelier Hermès, Seoul (2008, 2012). Park was awarded the Hermès Korea Art Award in 2004, and the Golden Bear for best short film at the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11 for Night Fishing. His works are included in the collection of major art institutions, such a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KADIST, Paris and San Francisco; Musée des Beaux-Arts de Nantes, Nantes; Leeum, Samsung Museum of Art, Seoul; Seoul Museum of Art;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 and Art Sonje Center, Seoul.



국제갤러리는 2017년 5월 25일부터 7월 2일까지 박찬경의 개인전 《안녕 安寧 Farewell》을 연다. 그는 서구적 근대화와 맹목적인 성장의 추구 속에서 성찰의 기회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온 한국 사회를 주로 냉전, 전통종교 등을 통로로 살펴보는 작업을 해왔다.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 5년만에 열리는 박찬경의 개인전으로 3채널 비디오-오디오 <시민의 숲>(2016), 기존의 미술작품을 재구성한 <작은 미술사 1-2>(2014/2017), 사진 슬라이드 프로젝션 <승가사 가는 길>(2017), 전통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요약한 오브제 연작 <밝은 별>(2017), <칠성도>(2017) 등 신작 13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의 대표작 <시민의 숲>은 한 폭의 산수화처럼 펼쳐진 3채널 비디오-오디오 작품으로 한국 근현대사에 대한 비평적인 알레고리이자, 그 격변 속에서 이름 없이 희생된 수많은 사람들에 대한 애도이다. 박찬경은 시인 김수영(1921-1968)의 <거대한 뿌리>(1964)와 화가 오윤(1946-1986)의 미완성작 <원귀도>(1984)에서 영감을 받아 <시민의 숲>을 제작하였고, 이는 두 작품에 대한 작가의 응답이기도 하다. 작가는 <거대한 뿌리>를 전통에 대한 여전히 새롭고 지혜로운 사고로 읽고, <원귀도>를 민중에 대한 민간종교의 풍부한 공감능력에 주목한 선례로 본다.

이외에도 이번 전시는 작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고 있는 개념인 전통과 역사를 다양하게 재현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작은 미술사 1-2>는 박찬경이 주관적으로 재구성한 미술사이다. 작가는 미술사를 연대기적으로 서술하거나 동서양을 구분하는 방식으로 구성하는 대신에, 숭고미학, 미술제도, 작품의 재해석과 차용, 사진과 텍스트, 동아시아 문화와 정치 등 개념들을 축으로 삼아 동서고금의 미술작품을 재배열한다. <작은 미술사 1-2>는 기존 미술사를 제도화시키는 기준에 대해 질문하고, 그 허구성을 드러내는 동시에 즐기는 작품이다.

2층에서 선보이는 <승가사 가는 길>은 <시민의 숲>과 <작은 미술사>의 후속작으로 <시민의 숲>의 배경인 북한산 승가사에 가는 길을 슬라이드 필름으로 아마추어 풍경사진처럼 촬영하였다. <시민의 숲>이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의 흑백 영상이라면 <승가사 가는 길>은 컬러풀하고 픽처레스크(picturesque)하다. 작품은 의도적으로 연출된 이상적 풍경사진의 이미지를 제시하며 ‘키치’와 ‘화엄’을 오가는 작가 자신과 한국인 특유의 감상주의를 들여다본다. 반면 <밝은 별>과 <칠성도>는 무당이 신당을 장식하는 도구인 ‘명두’를 사용해 민속신앙에 깃든 우주의 이미지를 구현한 작품이다. 작가는 전통을 기호(sign)나 양식(style)이 아니라 ‘신체적 기억’이나 ‘전통-실재’로 부르기를 제안한다.  

박찬경(b. 1965)은 미디어 아티스트, 영화감독, 기획자 등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1988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1995년 미국 캘리포니아 예술대학에서 사진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14년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 서울>의 예술감독을 맡으며 기획자로도 활동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만신>(2013), <파란만장>(2011, 박찬욱과 공동연출), <신도안>(2008), <파워통로>(2004), <세트>(2000) 등이 있다. 작가는 독일 세계문화의 집(2017), 타이페이 비엔날레(2016), 안양 공공예술프로젝트(2016), 런던 이니바(2015), 아트선재센터(2013), 아뜰리에 에르메스(2008, 2012) 등 국내외 유수의 기관에서 열린 개인전과 그룹전에서 작품을 선보인 바 있다. 이외에도 2004년 에르메스 코리아 미술상을, 2011년 <파란만장>으로 베를린 국제영화제 단편영화부문에서 황금곰상을 수상했다. 주요 소장처로는 국립현대미술관, KADIST예술재단, 프랑스 낭트 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서울시립미술관, 경기도미술관, 아트선재센터 등이 있다.
   
 
Top Contact
Internship
Subscribe